이사회

open_in_new
박동운 이사장
6.25때 행방불명된 아버지가, 간첩이 되어 내려와 일가족을 포섭해 간첩단을 만들었고 이들이 북한을 왕래하며 간첩활동을 했다는 각본에 따라 어머니, 동생, 삼촌과 숙모, 고모와 고모부, 외삼촌과 이모와 함께 두 달 이상 안기부 밀실에서 고문을 당하고 주범으로 날조되어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2차 진도 간첩단 조작사건). 한등자, 박미심, 허현 선생을 치료한 의사 오동민 씨는 이들이 당한 고문을 “도저히 사람이 했다고 할 수도 없고, 사람한테 했다고 할 수도 없는 그런 이야기”라고 증언했다. 당시 법정에서 변호사는 안기부에서 고문을 당해 생긴 상처가 아직도 이들의 몸에 남아있다면서 보여주라고 했으나 재판장이 막았다. 신체감정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판결문에는“…검찰에서의 피고인들의 진술이 소론과 같이 그전 수사기관에서 받은 고문의 영향으로 임의성없는 상황에서 된 것이라고 기록상 인정할 만한 자료가 없”다고 썼다(대법원 82도1092판결). 그런 ‘재판’을 받아 박동운 선생 일가족은 간첩단으로 둔갑했고 삶은 풍비박산 나고말았다. 1981년 3월 5일 새벽 안기부 수사관들에게 납치되어 17년 5개월이 지난 1998년 8월 15일 집으로 돌아왔다. 감옥에 있는 동안 국제 엠네스티 회원들이 보내준 격려 편지에서 큰 위로를 받고 언젠가 감옥에서 나가면 나보다 더 힘든 사람들을 위해 도움되는 일을 하겠다고 결심했다. 석방된 후 절에서 꿀벌을 기르며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노력했고 2009년 11월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재심에서 무죄판결을 받았다. 진실의 힘 설립에 앞장섰고 2015년 10월 제3기 진실의 힘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open_in_new
임봉택 이사
1947년 개야도에서 나고 자랐다. 1972년 1월, 친구 박춘환, 유명록 선생들과 함께 군산경찰서로 끌려갔다. 참혹한 고문 끝에 친구는 ‘간첩’이 되었고, ‘간첩을 신고하지 않은 불고지죄’가 붙었다. ‘아들이 간첩으로 징역 산다’는 동네 사람들의 손가락질을 견디지 못한 아버지는 삶을 놓았다. 2011년 3월 대법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억울한 삶을 다시 돌려받을 수는 없어도, 진실의 힘 설립이 그 삶에 값 하는 것이라고 믿고 열심히 활동하고 있다.
open_in_new
강용주 이사
1980년 5월 광주에서 ‘소년 시민군’으로 살아남았다. 의대생이던 1985년 “구미유학생 간첩단 사건”에 연루되어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수감 중 전향을 거부하며 300여 일의 단식과 헌법소원, 유엔 인권이사회 개인통보 등의 방법으로 싸웠고 1999년 2월, 14년 6개월 만에 전향을 거부한 상태에서 출소했다. 출소 후 의대에 복학했고 2008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됐다. 보안관찰처분취소 행정소송과 두 차례에 걸친 보안관찰법 위반 기소와 재판을 통해 전향제도 폐지를 이끌어냈다. 고문생존자의 후유증과 치유를 사회적 의제로 제기했고 광주트라우마센터 초대 센터장을 지냈다. 현 아나파의원 원장.
open_in_new
문요한 이사
정신과 전문의. 삶의 성장이라는 주제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자기 계발과 상담의 통합에 힘썼다. 2008년부터 고문치유모임-집단상담에 참여했고, 2011년 11월 23일 제1회 마이데이 맘풀이를 진행했다. 고통 안에서 함께하는 누군가가 되어줄 때 진정한 지지와 위로가 이루어 진다고 믿는다. 고문생존자와 만나면서 고통은 “삶을 파괴하는 것이 아니라 삶의 깊이와 향기를 더해주고 새로운 삶을 잉태시킬 수 있음”을 확인하고 있다.
open_in_new
조용환 이사
1988년부터 변호사 활동을 시작하여 다양한 분야의 소송과 중재사건을 처리하면서 국제인권법을 국내법 해석과 법률실무에 도입하고 유엔을 비롯한 국제기구의 절차를 소개하는 데 선구적 역할을 했다. 국가인권위원회의 설립을 최초로 제안했고 법 제정 작업과 설립과정에 참여했다. 간첩조작 사건과 민간인 학살사건 등 중대한 인권침해 피해자들의 호소를 들으며 법률가의 역할과 사명에 대해 성찰해왔다. 2003년 조작간첩 사건에서 처음으로 재심 무죄판결을 이끌어낸 함주명 선생 사건을 시작으로 재심재판의 이론적 실천적 밑그림을 그리며, 재판이 피해자들에게 치유적 과정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 현재 법무법인 경 변호사.
open_in_new
최영아 이사
진실의 힘이 첫 발걸음을 디딘 때부터 후원회원으로 곁을 지키며, 진실의 힘 설립자 고문생존자 선생들의 삶을 가까이에서 함께 했다. 재심 무죄 판결의 순간 손을 마주 잡았고, 마이데이-맘풀이에서 공감과 치유의 순간들을 나눴다. 타인의 삶을 깊이 들여다본다는 것은 나의 삶을 반추하는 시간으로 이어졌다. 후원회원으로 머문 10년의 세월 속에서 켜켜이 쌓인 지지와 응원의 마음, 그리고 후원인들의 바람을 담아 진실의 힘과 함께 하고 있다.
open_in_new
오현석 감사
공인회계사. 희망제작소, 두런두런 감사를 역임하며 NPO 회계, 감사에 관한 다양한 경험을 갖고 있다. 기울어진 운동장을 공정하게 만들기 위한 ‘심판’으로 시민사회와 함께하고 있다. ‘NPO법률지원 매뉴얼’ 공저자. 현 나라살림연구소 부소장, 가람경영자문 대표.

사무국

open_in_new
이사랑 인권사업·대외협력팀장
진실의 힘을 만나기 전부터 ‘사람의 권리’를 생각하며 두리번거렸다. 제네바 Pax Romana ICMICA에서 인권의 국제적 흐름을 익혔고, La Via Campesina 통역활동을 하며 연대의 소중함을 배웠다. 우리 사회가 국가폭력 생존자들의 끈질긴 삶과 투쟁을 기억해야 한다고 믿는다.
open_in_new
박다영 연구·출판팀장
저널리즘을 배웠고 2015년 세월호 프로젝트 ‘세월호 그날의 기록’팀에 합류했다. 2018년 남영동 대공분실 실태조사 연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시대의 이면에 숨어있는 잊어버릴 수도, 넘길 수도 없는 ‘지나간’ 이야기들을 길어 올려서 성실하게 기록하고 있다.